北전투기, 中 랴오닝서 추락…탈북 시도?






▲중국 라오닝성 푸순현에 추락한 북한 미그기. <사진출처=중국 군사 전문지 시루왕>
북한 전투기 1대가 1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내륙 지방에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한 전투기에는 조종사 1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의 군사정보 사이트 ‘시루왕’은 18일 “17일 오후 4시쯤 북한 전투기 1대가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현 라구(拉古)항 인근에 추락했다”면서 “추락한 전투기는 ‘미그(MIG)-21’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사이트가 공개한 현장 사진에는 추락한 전투기 후미 부분에 북한 공군을 상징하는 푸른색과 붉은색 원안에 붉은별이 박힌 로고가 선명하게 확인된다.


중국 당국은 현재 이 전투기가 중국으로 넘어온 경위와 추락 원인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훈련 중이던 북한 조종사가 러시아로 탈출하려다 사고가 났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중국은 탈북자를 강제북송하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전투기의 무단 영공 침범을 놓고 중국군의 격추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사진상 기체의 파손 정도를 고려할 때 ‘불시착’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이 사이트 역시 “폭발이나 연료유출은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 전투기의 출격 지점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단 추락 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비행장으로는 200여 km 거리에 있는 평안북도 의주(義州)군 연하리 공군비행장이 있으며, 자강도 만포시에도 공군 전투기 비행장이 위치하고 있다.  









▲현지인들이 추락한 북한 군용기의 잔해를 치우고 있다.<사진 출처=중국 군사 전문지 시루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