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적십자 “한상렬, 무사귀환 조치 바란다”

불법 방북해 2개월간 북한에 머문 한상렬 목사가 오는 15일 판문점을 통해 귀환할 것이라고 북한 적십자회가 남한의 대한적십자사에 통보한 것으로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밝혔다.


이 통신이 전한 통지문은 “평양에 체류하고 있는 남조선의 통일인사 한상렬 목사의 요구에 따라 15일 판문점을 통해 그가 남측 지역으로 돌아가게 된다”면서 “남조선 적십자사가 해당 기관에 통지해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목사의 무사 귀환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 적십자회의 장재언 위원장 명의로 작성된 통지문은 한적의 유종하 총재 앞으로 보내졌다고 중앙통신은 덧붙였다.


한국진보연대 상임 고문인 한 목사는 지난 6월12일 당국의 허가 없이 방북한 뒤 ‘6.15공동선언 10돌 기념 중앙보고회’에 참석했다.


또한 같은 달 22일에는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북한 기자들과 회견을 갖고 “결국 (천안함 사건은) 한·미·일 동맹으로 자기 주도권을 잃지 않으려는 미국과 (지방)선거에 이용하고자 했던 이명박 정권의 합동 사기극일 수 있다”며 “이명박이야말로 천안함 희생 생명들의 살인 원흉”이라고 이 대통령과 남한 정부를 거칠게 비난한 것으로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한 목사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