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적십자 대표 “日과 태평양 전쟁 유골 문제 협의”

북한과 일본 적십자사가 10년 만에 갖은 회담에서 일본인 유골 관련 일정 부분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대표인 리호림 북한 적십자사 중앙위원회 서기장은 10일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일본인 유골 문제와 관련해 진지한 토의가 있었고, 이 과정에서 상대방의 입장을 더 잘 이해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이 문제를 계속 긍정적으로 토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 어떤 합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리 서기장은 “일부 문제에 있어 합의를 봤다”며 “기타 중요한 문제는 계속 토의하기로 했다”고만 말했다.


북한과 일본은 9일부터 이틀 동안 중국 베이징 젠궈(建國)호텔에서 적십자회담을 갖고 태평양 전쟁 이후 북한에서 숨진 일본인 유골 반환 및 묘지 참배 문제, 일본의 대북 수해지원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북한과 일본 적십자사의 공식 협의는 2002년 8월 일본인 행방불명자 확인을 위한 의견 교환 이후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