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적십자, 南 이산가족행사 비난

북한의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8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통일부가 지난달 주최한 ‘2009 이산가족 초청행사’를 “북남관계 악화의 책임을 모면해 보려는 광대극”이라고 비난하며 이산가족들에게 반정부 투쟁을 선동했다.

적십자회 대변인은 “6.15이후 활발히 진행돼오던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과 같은 인도주의 협력사업이 전면 차단되고 최악의 국면에 처하게 된 것”은 이명박 정부의 “반공화국 대결책동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이 제대로 이행됐더라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밝혀진대로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상봉도 확대되고 영상편지 교환사업도 활발히 진행됐을 것이고 완공된 금강산면회소 역시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다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 남측의 남북공동선언 불이행에서 비롯됐다고 비난했다.

그는 “남조선의 흩어진 가족, 친척들을 비롯한 각계각층은 사태를 바로 보고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부정하고 동족대결책동에 미쳐날뛰는 리명박 패당을 쓸어버리기 위한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지난달 29일부터 1일까지 경기도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 일대에서 ‘2009 이산가족 초청행사’를 갖고 매일 100명씩 이산가족 300명을 초청해 남북관계 현황과 대북정책, 이산가족 교류 및 지원 절차를 설명하고 건강검진을 실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