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적십자 “南정책 변해야 이산가족상봉 가능”

북한의 조선적십자사 측은 지난해 12월 초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미래지향적으로 가면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풀릴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조선적십자사 측은 지난해 12월1~2일 마카오에서 남북한과 중국, 일본, 몽골 등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적십자 동아시아 지도자회의에서 우리 측 대표가 ‘고령 이산가족 상봉의 시급성’을 언급한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고 유종하 대한적십자사(한적) 총재가 6일 기자 간담회에서 밝혔다.

유 총재는 “당시 우리 측은 북측 인사들과 만나 ‘남북 적십자간에 대화가 이뤄져야 하고 북한이 필요로 하는 바가 제기되면 지원할 의사와 능력이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면서 “그러나 북측 대표들은 ‘권한이 없다’며 듣기만 했다”고 소개했다.

“쌀·비료 등 지원도 언급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쌀·비료 지원은 정치적인 고려를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에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다”면서 “어린이나 부녀자 등을 대상으로 한 대북지원의 경우 정부가 관여하지 않더라도 적십자 차원에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유 총재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사업에 드는 비용의 경우 남북협력기금 중 한적이 사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지원 받을 계획이다. 그동안 한적이 남북교류에 사용한 비용은 자체 사업비 중 1% 정도로 약 3억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사업계획과 관련, 유 총재는 “고령 이산가족 상봉 문제 등 시급한 인도주의 현안을 해소하기 위해 남북 적십자간 대화가 재개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대화 재개 시 이산가족 상봉과 더불어 인도적 지원·교류 등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적십자는 정치적인 영향이 크지 않다”면서 “북한이 자신들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면 머지않은 시기에 적십자 대화를 하려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