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장거리 미사일, 예고지점 낙하…성공한 듯”

북한이 12일 오전 9시 51분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로켓 발사장에서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를 기습 발사했다.


은하 3호는 지난 4월 발사 때와 달리 1단 로켓 분리에 성공해 1단 추진체가 변산반도 서쪽에 낙하했고 2단 추진체로 추정되는 물체도 필리핀 근해에 떨어진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1단 분리 이후 오키나와 주변 섬 상공을 통과해 필리핀 동쪽 300㎞ 태평양 해상에 낙하할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북한의 1단과 2단 추진체가 예상 낙하 지점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져, 이번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성공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군 당국은 “잠정분석결과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이 예고지점에 낙하했으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이 국제기구에 통보한 예상 낙하지점은 1단계 추진체는 전북 부안 격포항 서쪽에서 약 140㎞ 지점, 2단계 추진체는 필리핀 동쪽 약 136㎞ 해역이었다.


한편 한미 군 당국은 정보자산을 총동원해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의 궤적을 분석 중에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