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자금 소유권 주장 매카스킬 마카오 방문 예정

북한 내 유일한 외국계 은행인 대동신용은행의 콜린 매카스킬 대외협상 대표는 방코델타아시아(BDA)에 예치된 자금의 소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16일 마카오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런던에 머물고 있는 매카스킬 대표는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인터뷰에서 BDA 북한자금 문제가 조만간 매듭지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의문을 표시하며 BDA에 예치된 대동신용은행 자금 700만달러의 안전한 보관을 거듭 주장했다.

매카스킬 대표는 “(BDA 북한자금) 문제가 이미 해결됐으며 자금해제와 관련된 접촉 준비가 돼 있다는 통보를 대동신용은행측 자금 수령 담당자로부터 받았다”며 마카오 방문일정을 밝혔다.

그는 “BDA의 논란이 되고 있는 어떤 자금도 수령치 않으려는 우리측 대행 은행들의 움직임으로 인해 우리는 적시에 우리 자금을 반환받을 수 없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 재무부의 BDA에 대한 돈세탁 은행 지정 조치는 상황을 더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매카스킬 대표는 그동안 BDA에 동결된 대동신용은행 자금 700만달러는 담배회사인 BAT 소유 260만달러를 포함 전액 외국인 소유로 돈세탁이나 위폐 등의 불법행위와는 무관한 합법적인 돈이라며 조속히 풀어줄 것을 주장해왔다.

매카스킬 대표는 또 마카오 당국이 대동신용은행 자금까지 북한으로 일괄 송금할 경우 법적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북한자금의 조속한 반환이 또다시 어려움에 봉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