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민보안부장에 리명수…김정은 언급없어

북한은 7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4차회의를 열고 주상성 전 부장의 해임으로 공석인 인민보안부장에 리명수 국방위원회 행정국장을 선임했다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


그러나 주목됐던 후계자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의 국방위 진출은 이날 회의에서 이뤄지지 않았다.


리명수 신임 인민보안부장은 김정일 체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각급 공식활동을 수행해온 측근 실세로,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송별 오찬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랜 기간 북한 군수산업을 전담해온 전병호 국방위원을 해임하고 박도춘 당 비서를 후임 위원에 선임했다.


또 리태남 부총리를 ‘신병관계’를 이유로 해임하고 법제위원회 위원장에 장병규 최고검찰소장을 선임했다.


회의에서는 또 작년보다 7.5% 증액된 올해 예산안을 통과시켰으며 작년과 마찬가지로 예산의 15.8%를 국방비에 사용하도록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