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민반장, 무보수 심부름꾼?…”권한 상승으로 맡겠다는 주민 많아져”

최근 북한에서 근로행정단위의 최하위 조직책임자인 인민반장들의 활동영역이 넓어지고 권력도 상승하는 조짐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양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에는 인민반장의 권한이 이전보다 높아져서 이를 맡겠다는 주민들이 의외로 많다”면서 “옛날에는 ‘무보수 심부름꾼’이라고 할 정도로 아무런 혜택이 없었지만 지금은 동사무소에서 반장들을 위해 특별 공급도 해주고 있어 인기가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특히 평양시에서 인민반장은 잘못을 범한 세대를 추방할 수 있는 권한을 행사하는 경우도 있어, 주민들은 인민반장에게 잘 보이려고 한다”며 “최근에는 보안서나 보위부에서 가정방문을 나와도 인민반장이 동행하게 되어 있어 힘(권력)있는 직종으로 통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같은 분위기는 지난해 김원홍 국가보위상 해임·철직 사건 이후 두드러졌다. 권력 기관의 비리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으로 ‘인민 위에 군림하는 현상을 없애라’는 지시가 하달되면서 권력이 분산되는 결과가 초래됐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양강도 소식통은 “아직도 인민들의 주머니를 노리는 악질 간부들이 많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수그러든 느낌이다”면서 “권력을 무기로 주민을 협박하거나 갈취하는 행동을 했던 일부 사법일군(일꾼)들이 처벌받게 되면서 관련 기관들의 각성이 높아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랫사람들에게 호통을 치던 옛 버릇을 버리지 못하는 간부에게 대드는 모습도 나온다”면서 “더 많은 부(富)를 차지하기 위한 권력 기관들의 알력 다툼에 손가락질하는 주민들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인민반장의 권력이 상승하는 추세에 대해 주민들은 일단 긍정적 반응이다. 기득권을 놓치지 않으려는 세력들과 적극적으로 싸워서 얻은 성과물이라고 인식하는 모습이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권력이 특정 기관들에서 말단 간부인 인민반장에게까지 골고루 나눠진 것 같아서 좋다’고 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민반장의 권한이 상승하면서 간부 아내들이 직책을 노리기도 하는데, 지금은 주민들의 의식도 높아져서 간부들의 힘에 밀리지 않고 있다”면서 “동사무소에서 선정한 주민을 반장으로 선출하거나 지역 간부의 아내가 인민반장으로 선발되던 시기는 이제 과거의 일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본지는 지난 3월 함경북도 지역에서 인민반장을 하려던 한 간부의 아내가 주민들의 반발로 낙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