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민군, 김정은 당대표자회 대표 추대

북한 김정은이 26일 열린 인민군 당대표회에서 노동당 대표자회 대표로 추대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전했다. 당대표자회는 내달 중순 평양에서 열리며, 김정은의 당총비서 승계가 점쳐지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조선인민군 대표회가 26일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며 “대표회에서는 전체 인민군 장병들의 한결같은 의사와 염원을 반영하여 김정은 동지를 조선노동당대표자회 대표로 추대할 데 대한 결정서가 만장일치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날 김정각 인민군 총정치국 1부국장은 추대사에서 “김일성 동지의 위업, 김정일 동지의 위업을 총대로 끝까지 완성하자는 것이 인민군대가 시대와 혁명 앞에 다지는 엄숙한 맹세”라며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 위업과 조국통일 위업의 승리를 위해 김정은 동지를 조선노동당대표자회 대표로 높이 추대할 것을 제의한다”고 했다.


이어 리영호 인민군 총참모장, 김원홍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정명도 해군사령관 등이 토론했다.


김정일도 지난 2010년 9월 제3차 당대표자회를 앞두고 그해 8월 말 평안북도, 평안남도와 인민군 당대표회에서 당대표자회 대표로 추대됐다.


노동당 규약에는 당대표자회에 참가할 대표자를 차하급 당 조직의 대표회에서 선출하고, 선출 비율은 당 중앙위원회가 정하도록 돼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