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물정보’ 발간…리설주·최춘식 첫 등재

통일부는 14일 김정은을 비롯362(사망자 42명 포함)의 인물정보를 담은 ‘2013 북한 주요인사 인물정보‘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된 인물정보에는 김정은의 부인인 리설주와 지난해 ‘12·12′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김정은 옆에 갑자기 등장해 시선을 끌었던 최춘식 제2자연과학원장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최 원장은 정부가 공식 문서에서 이름과 직책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인물정보에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락겸 전략로켓군사령관을 포함해 총 17명이 새로 포함됐고, 최승철 전(前) 통일선전부 부부장을 비롯한 21명은 명단에서 빠졌다. 


인물정보는 리설주에 대해 김정은이 남편이고, 1989년생이라는 설()이 있다는 것 외에 구체적인 인물 정보는 담지 않았다.  


김병호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도 새로 등재됐다. 김병호가 조선중앙통신 사장과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겸하고 있다는 것을 정부가 공식 확인한 것이다.


이 외에도 당()에서는 홍승무 당 중앙위 부부장, ()에서는 강영수 황해북도 인민위원장을 포함한 10명이, 군(軍)에서는 강표영 인민무력부 부부장, 김락겸 당 중앙군사위 위원 등 2명이, 기타에는 리설주를 비롯해 강수린 불교도연맹 위원장, 변규순 김형직사범대학장 등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7월 해임된 리영호 전 인민군 총참모장은 인물정보에 그대로 실렸다. 


삭제된 21명에는 노무현 정부 시절까지 대표적 대남통으로 알려진 최승철 전 통전부 부부장, 권호웅(전 남북장관급회담 북측 단장) 전 내각참사를 비롯해 정하철 전 선전담당 비서 등이 포함됐다. 또한 1997년 월북했다 지난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오익제 전 천도교 교령 등도 명단에서 삭제됐다.


통일부는 사망하거나 최근 5년간 공개활동이 없는 인물들은 뺐다고 설명했지만, 사망자 가운데서도 김일성과 김정일 등 주요 인물 42명은 명단에 잔류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에 발간된 인물정보는 김정은을 비롯해 그의 부인인 리설주, 고모와 고모부인 김경희·장성택, 최룡해 총정치국장, 현영철 총참모장, 김기남·김양건 당비서 등 북한 핵심 실세들의 이름을 인물정보 표지에 표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통일부는 노동당, 국방위원회 등 정권기관, 인민군, 당 외곽 및 사회단체 등의 직책과 이름을 표기한 ‘2013 북한 주요기관·단체 인명록도 함께 발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