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회담 의제화 요구 정치권·종교계에 확산

▲ 28일 열린 ‘북한인권과 자유평화를 위한 국내외 70인 목회자회’기자회견 ⓒ연합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주민들의 열악한 인권 문제를 적극적으로 거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정치권과 종교계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북한인권과 자유평화를 위한 국내외 70인 목회자회’는 28일 서울 중구 영락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인권 실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전날 평화 그리고 자유∙정의’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갖고 북한의 인권 관련 선언서를 채택했다.

이 자리에는 이철신 영락교회 목사, 이수영 새문안교회 목사 등 50여 명의 목회자가 참석했다.

목회자들은 전날 발표한 탈북자 자유인권선언서, 북한동족 인권을 향한 양심선언서, 남북정상회담을 향한 목회자 양심선언서 등 이른바 ‘70인 목회자 회의 선언서’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주민들의 열악한 인권 문제를 적극적으로 거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미나를 주도한 이 목사는 “한반도 평화는 남북한 주민 모두가 인간답게 사는 것”이라며 “거역할 수 없는 세계사 흐름 속에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부합하는 평화를 정착시키는데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기총 신학연구위원회(위원장 이종윤 목사)와 인권위원회(위원장 이수영 목사)도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한국교회의 입장’을 발표,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주민의 인권이 보장되고 법치주의가 확립된 자유 민주적 기본질서를 확답 받아야 한다”며 “(정상회담을 통해) 전쟁포로와 납북자들이 돌아올 수 있고 이산가족이 자유 왕래하며 (북한 주민들이) 인간의 존엄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도 28일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반드시 의제로 삼아야 할 것은 북핵문제와 인권문제”라며 “북핵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평화협정을 맺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