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해결전 대북지원 말라’

북한 인권향상을 위해 미국 내 비정부기구가 모여 창설한 북한자유연대(의장 수전 솔티)는 지난달 28일 미국 부시 대통령 앞으로 서한을 보내 ’2.13 합의’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전혀 언급되지 않은 데 대해 실망을 표하면서 “북한 인권상황이 해결되기 전에는 대북 지원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고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자유연대는 서한에서 부시 행정부가 지난 몇 년 간 북한의 불법 활동을 중단시키겠다는 강한 결의를 통해 북한에 대한 지렛대를 확보했지만 결국 이번 핵 합의를 통해 빈 껍질(EMPTY-SHELL)에 불과한 영변 핵시설을 차단하겠다는 북한의 약속과 맞바꿨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합의를 통해 무엇보다 북한정권의 인권유린에 대한 미국 정부의 비난이 사라졌다”며 “이건 북한 정권의 생명을 새로 연장해 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서한은 또 ▲돈, 식량, 의약품, 기름 등을 북에 보내려면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모두 돌려보낼 때 줄 것 ▲유엔 결의안 1695, 1718에 보면 원조를 하되 감사를 해야 한다고 나와 있는데 이를 지킬 것 ▲북한 당국으로부터 북한 주민의 이동의 자유를 준다는 확약을 받아낼 것 등 북한과의 협상 시 부시 대통령이 유념해야 할 5가지 권고 사항을 적고 있다.

수전 솔티 의장은 “핵 협상에 가려 북한 인권문제가 등한시 되고 있다”며 “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바라던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