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포함 ‘뉴 민주당 플랜-통일 안보’ 발표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7일 상반기 남북정상회담 개최설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정상회담이 설령 정략적이고 선거에 도움받기 위한 것이라고 하더라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통일외교안보 분야 뉴민주당플랜 발표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힌 후 “6.2지방선거 이전이라도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관계를 제자리로 돌릴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또 이산가족 상봉 확대 실시와 쌀과 비료 등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를 통해 남북관계를 협력관계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산가족 상봉이 중단된 상황을 지적 “금강산에 마련된 면회소가 가동조차 되지 않는 상황을 빨리 끝내고 그 면회소가 이산가족 상봉의 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은 햇볕정책과 대북 포용정책의 기조를 발전.계승 시키간다는 입장에서 ‘뉴민주당 플랜 – 통일·외교·안보분야’ 정책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범국민적 ‘국민통일협약’ 제정 실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 주도적 병행 추진 ▲남북 상생의 동서경협특구 구축 ▲’코-유라시아(Korea-Euraia) 시대’ 개척 ▲미래 지향적 한미동맹의 발전과 동아시아 공동체와의 조화로운 발전 ▲21세기 선진.과학군 육성 ▲북한 인권개선과 ‘함께 사는 남북’ 준비 등 7대 브랜드 과제로 설정했다.


북한 인권개선 과제에서는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새터민(탈북자) 지원기금을 마련해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함께 사는 남북’을 준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