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특별보고관 임기 연장 표결” 논의 예정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10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북한인권특별보좌관’의 임기연장안 표결과 관련해 한국정부의 참여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7일 보도했다.

방송은 “현재 진행 중(스위스 제네바, 2~27일)인 제10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좌관’의 임기를 연장할데 대한 결의안 상정 표결 논의될 예정”이라며 이 같이 전했다.

유럽연합 순회 의장국인 체코 측 대표는 지난 3일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 회의에 참석해 “유럽연합은 북한과 미얀마에 대한 인권특별 보고관의 임기 연장을 제안할 계획이라며 유엔 인권이사회가 이 두 나라의 인권 상황을 계속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제네바 주재 체코 대표부 관계자는 “이번 인권이사회에서 유럽연합은 북한인권 특별 보고관의 임기 연장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며 결의안 상정 시한은 오는 19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정에 앞서 공동 제안국과 하는 회의를 오는 10일 소집할 예정이며 초안에 대해 관심 있는 나라와 비공식 공개회의도 한 차례 열 예정이지만 그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인권이사회가 끝나는 오는 23일 이후 이 결의안을 최종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비팃 문타폰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오는 16일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지난달 말 작성된 보고서 내용과 함께 북한인권 상황과 관련한 연설을 하게 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