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클린턴 국무에 심각한 우려사항”

새로 출범한 미국의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 인권 개선’문제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적절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미 국무부가 29(현지시간)일 밝혔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오바마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 인권상황은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상당한 우려사항(something of concern)”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인권문제는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진전시킬까라는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리뷰의 일부분”이라고 말하면서, 북한과의 관계를 풀어 가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거론할 것임을 시사했다.

우드 대변인 직무대행은 구체적인 오바마의 북한 인권 정책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고, “분명한 것은 미국 정부가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적절한 통로를 통해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 인권에 대한 대응책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 질 것임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그는 “(이전의) 부시 행정부 보다 북한에 더 강한 인권 정책을 펼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오바마 행정부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미국진보센터(CAP)의 윌리엄 슐츠 선임연구원은 29일 발표한 ‘중국의 인권 개선을 위한 미국의 역할’ 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중국 내 탈북자의 강제 북송 정책과 여성 탈북자의 인신매매에 대해 오바마 행정부가 중국 정부에 개선을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미국의 제이 레프코위츠 전(前) 북한 인권담당 특사가 의회에 제출하기 위해 정리한 최종보고서에서 미국이 지난해까지 탈북자를 67명만을 난민으로 받아들였다고 지적하고 “재외공관에 명확한 관련 지시를 내리지 않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태도를 비판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