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스스로 해결토록 도와야”

박경서(66) 정부 인권대사는 25일 남한이 북한 스스로 인권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인권대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사)우리민족서로돕기 회의실에서 열린 평화나눔센터 정책포럼에서 “인권은 당사자들에 의해 상향식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북녘의 인권에 대해 북 스스로 주역을 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한) 보조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이는 북녘이 인권의 중요성을 인정하도록 뒤에서 북돋워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인권대사로 있는 한 인권문제로 북한 정권을 코너에 몰기보다는 주민의 생존권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최근 북한의 유엔협약 가입과 인권보고서 제출, 인권 워크숍 참가 등을 예로 들면서 “북이 고립을 지나서 국제무대로 나오려는 준비과정으로 긍정적인 발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은 동ㆍ서독이 체결한 불가침조약을 체결해야 한다”며 “6자회담의 틀 속에서 남북이 자주적인 주도권을 잡으면서 4대 강국의 성원 하에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일 방식과 관련, “독일식 흡수통일이 아닌 인권, 경제성장, 탈북자 등의 문제를 북 스스로 풀 수 있도록 돕는 한국식 통일을 이뤄야 한다”며 평화정착, 상호방문, 경제협력, 평화협약 체결, 군비축소 등을 선결과제로 제시했다.

박 인권대사는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와 제네바 세계교회협의회(WCC) 아시아정책위 의장을 거쳐 현재 성공회대 석좌교수와 초대 인권대사(2001년~)로 활동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