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방관 카터 망언에 김정일만 미소짓는다”







▲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8개 단체는 29일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의 방북결과를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김소열 기자


대북 인권단체들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문제를 외면한 처사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북한넷) 등 8개 단체는 2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전날 카터의 방북 결과 발표를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카터가 “북한 정부의 정책에 인권과 관련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밖에서 바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힌 대목에 대해 ‘세계평화의 수호자’ 역할을 자임하는 카터 자신을 부정하는 ‘언어도단’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최홍재 시대정신 상근이사는 “카터 자신이 대통령 시절 한국을 방문해 인권개선을 강력하게 요구했고, 그런 그의 노력이 한국 민주화의 동력이 됐다”며 “그랬던 그가 한국과 비교할 수 없이 처참한 상황에 처해 있는 북한인권문제에 개입할 수 없다는 것은 ‘언어도단’이자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카터는 스스로를 인권의 대변자가 아닌 김정일의 대변자로 전락시켰다”며 “북한에서 자행되는 영아살해, 강제낙태, 외국인납치, 인간성 말살의 정치범수용소에 대해서는 침묵해야 하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인권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먹을 권리를 보장하는 것인데 한국과 미국은 의도적으로 대북 식량지원을 억제하고 있다”는 카터의 발언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서재평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총장은 “노벨평화상까지 받은 대통령이니 김정일한테 가서 2300만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식량상황 개선 등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에 대해 얘기할 줄 알았는데 남한에 돌아와서 어처구니 없는 얘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북한넷 외에도 북한민주화위원회, 바른사회시민회의, 시대정신, 열린북한, 자유교육연합, 자유주의포럼, 자유기업원 등 8개 단체가 참여했다.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 정부의 정책에 인권과 관련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밖에서 바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는 카터의 발언은 노벨평화상 수상자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북한인권에 대해 관여할 수 없다’는 카터의 살 떨리는 망언에 독재자 김정일은 아마도 지금쯤 살며시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있을 것”이라며 “결국 카터의 이런 소영웅주의 놀음에 죽어나는 것은 북한인민들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와는 반대로 국제사회의 관심과 애정이 유일한 희망이자 빛일 수 밖에 없는 북한인민들이 받았을 상처와 설움은 얼마나 클 것인가. 카터는 지금이라도 그 어울리지 않은 노벨평화상을 반납하고 북한인민들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