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문화제, 야권 시위대 방해로 중단 사태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위해 ‘북한인권개선을 위한 청년모임’이 주최한 ‘8월의 편지’가 20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김봉섭 기자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된 문화제가 민주노총과 야6당이 참여한 불법 시위대의 난입과 고성으로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20일 저녁 서울 시청광장에서 북한인권학생연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등 7개 대학생 단체의 주체로 ‘8월의 편지’라는 문화제가 열렸다. 그러나 이날 집회 허가를 받지 못한 ‘희망시국대회’ 참가자들이 행사장에 몰리기 시작하며 행사에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이들은 경찰의 폴리스 라인을 두고 고성능 스피커로 행사를 방해하는 한편 일부가 시청광장에 난입하면서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급기야 행사의 마지막 프로그램인 ‘김정일리아’ 시사회 도중 갑작스레 화면이 끊겨 행사가 중단되기 이르렀다. 스크린과 연결된 케이블선을 누군가가 고의로 전선을 잘라버린 것이다. 


양측간 물리적 충돌은 없었지만 사전에 정당한 신고 절차를 거친 문화제가 불법 시위대의 횡포에 의해 정상적인 행사 진행을 방해 받은 것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 김동성 한나라당 의원, 이정훈 세이브엔케이 대표, 하태경 열린북한방송 대표, 오길남 박사 등이 참석해 북한인권운동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북한의 어린이들에게 밥을 나눠주고 싶다는 장혜지 양의 편지를 읽으며 이 편지들이 절망 속의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우리에겐 북한 주민의 인권이 보장되도록 지원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인권법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인도적 지원을 상세히 규정하자고 여러 조건을 달지만 어떠한 상황이라도 북한지원법이나 남북교류법이 되어서는 안된다”면서 “북한인권법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 보장을 감시하는 법안이어야 하며 본질적 내용을 흐리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문수 경기도 지사는 격려사를 통해 “북한이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하고 주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도록 촉구해야 한다”면서 “이제는 우리 모두가 북한 동포들을 위해 나서야 하며 무엇보다 조속히 북한인권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8월의 편지 시상식과 함께 수상자들의 편지 낭독과 강연, 탈북자 박성진 씨의 금연주 및 두리하나의 중창 및 율동 등의 문화 공연이 진행됐다.


8월의 편지 청소년부문 대상을 수상한 장혜지 양(17)은 “북한 주민들도 평화와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다. 당신들의 행복을 위해 큰 도움을 줄 수는 없어도 편지를 통해 희망이 될 수 있다 생각하니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