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대학생 페스티벌’ 신촌서 개최

▲ 독재자 김정일을 비판하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데일리NK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주최로 24일 오후 5시부터 신촌에 위치한 창천공원에서 “하!하!하! 북한인권 페스티발 ‘젊음’ 너의 사랑을 보여줘”라는 주제로 북한인권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북한 인권을 묘사한 연극과 공연, 김정일 독재 체제를 비판하는 대학생 퍼포먼스, 북한 인권 개선 의지를 담은 풍선 날리기 등이 진행돼 신촌을 찾은 대학생들과 시민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윤주용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대표는 “인권은 민족·인종·국적을 뛰어넘어 인간이면 누려야할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절대적인 가치임에도 불구하고 북한 주민들은 인권의 가장 기본적인 전제조건인 생명권마저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야 말로 국적과 민족을 뛰어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 실현이라는 인권의 참된 의미를 찾고자 마련된 자리”라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앞서 열린 전시 행사에는 옥수수죽과 주먹밥 나눠주기 행사, 북한 인권 OX퀴즈, 북한 인권 사진전 및 도서전, 사랑의 리본 달기 등이 펼쳐져 시민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는 200여 명의 대학생과 시민들이 함께했다.

▲ 대학생들이 북인권 개선의 목소리를 담은 노란 띠를 전시했다. ⓒ데일리NK

▲북한의 실상을 전하는 사진을 전시해 시민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데일리NK

▲ 북한 주민들의 배고픔을 체험하기 위한 주먹밥 먹기 행사가 진행됐다.ⓒ데일리NK

▲ 북한인권 동아리에서 북한 인권 OX퀴즈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NK

▲ 페스티벌에 참가한 대학생들이 ‘北인권 개선’ 의지를 담은 풍선을 날리고 있다. ⓒ데일리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