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개선 없자 국제 NGO 41개나 늘어”

해외에서 북한인권 개선 활동을 하는 단체가 40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부기구(NGO)형태인 이 단체들은 캠페인, 학술연구 외에도 탈북자를 직접 구출하거나 대북 인도적 지원 등 다양한 영역에서 북인인권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26일 발간한 ‘국제 북한인권 NGO 현황’에 의하면, 미국과 유럽, 일본, 캐나다, 브라질 등 세계 각국의 북한인권 NGO는 총 41개다. 

41개중 미국북한인권위원회(HRNK), 북한자유연합(NKFC) 등 미국을 거점으로 하는 단체가 22개로 가장 많았고, 영국의 유럽북한인권협회(EAHRNK), 프랑스의 국제인권연맹(FIDH) 등 유럽 단체도 11개나 됐다. 또 북한난민구원기금(LFNKR) 등의 일본 단체 4개,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HRNK Canada), 브라질 코넥타스 등 기타 국가에 4개 단체가 설립돼 있다. 

이 단체들은 북한인권 관련 캠페인, 로비활동, 학술연구를 비롯해 중국 내 탈북자 구출, 북한 내 취약계층 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관련 활동을 벌이고 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1990년대 중반 북한의 대규모 식량난과 탈북사태로 북한인권 문제에 관심을 두기 시작한 해외 NGO들이 2000년대 들어서면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상정 등에 따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슈화’에 주력했던 이 단체들이 청원서 제출, 각국 의원 면담, 대사관 앞 항의시위 등을 통해 주요국과 국제기구의 개입을 촉구하는 수준으로까지 발전했다고 연구원은 덧붙였다.

또 최근에는 국제적 파급력을 높이고자 NGO들 간 연합을 통해 공동활동 비중이 커졌으며, 북한 반(反)인도범죄 증거 수집과 인권탄압 책임자의 국제형사재판소(ICC) 기소 등 법적 처벌을 목표로 활동하는 양상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