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을 ‘통일’과 연관시키는 것은 ‘체제통일’흉계”

북한 노동신문이 16일 “남조선 당국이 핵문제와 인권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도는 ‘통일’이라고 떠드는 것은 ‘체제 통일’ 흉계를 스스로 드러내놓는 것”이라며 체제대결망동을 걷어치우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외세의존이 아니라 자주의 입장에 서야 한다”는 글을 통해 “우리 민족이 둘로 갈라진 것은 민족 내부의 모순에 의한 것이 아니라 외세에 의해 인위적으로 강요된 것”이라면서 “조국통일은 어떤 경우에도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북과 남의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이룩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이어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우리를 걸고 그 무슨 ‘통일’에 대해 광고하며 그 문제를 외세와의 협의를 통해 해결하겠다고 하는 것은 온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우롱이며 대화 상대방인 동족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 아닐 수 없다”고 항변했다.

특히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그 누구의 핵과 인권 문제라는 것을 교묘하게 통일과 연관시키는 것은 저들의 불순한 목적을 체제통일 책동으로 실현하려는 계책”이라면서 “그 무슨 통일에 대해 운운하는 것은 우리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 문제의 본질과 성격을 왜곡하고 자주통일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오는 10월에 있게 되는 현 남조선집권자의 미국행각에서도 이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면서 “미국은 남조선을 세계최대의 핵 화약고로, 북침전초기지로 만들고 우리에게 끊임없는 핵 공갈과 위협을 가해 온 범죄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세의존과 체제대결이야말로 북남관계개선과 자주통일의 앞길에 가로놓인 엄중한 장애물”로써 “모처럼 마련된 긴장완화국면을 깨드리며 북남관계개선에 저해를 주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치 않을 것이다”고 위협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