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유린 면밀 조사할 기록센터 28일 공식 출범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된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오는 28일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북한인권 조사·기록업무에 착수한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28일 오전 11시, 종로구 소재 이마빌딩에서 북한인권기록센터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북한인권 조사와 기록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북한인권기록센터는 기획연구과와 조사과 2개 과로 구성됐다”면서 “최근 시행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북한주민의 인권상황에 대한 정보를 수집·기록하기 위해 통일부 소속기관으로 신설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북한주민의 인권실태 조사·연구, 그리고 국군포로, 납북자, 이산가족의 인권 관련한 사항의 수행, 이와 관련된 각종 자료와 정보의 수집·연구·보존·발간, 그리고 조사·기록한 자료의 법무부 인권기록보존소 이관 등의 업무를 맡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 대변인은 “기록센터를 통해 정부 유관부처·기관과 협업한 아래, 공신력 있는 인권기록을 체계적으로 생산함으로써 북한주민에 대한 인권침해가 간접적으로 방지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북한주민의 인권상황이 실질적으로 개선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신설된 북한인권기록센터가 기존의 민간영역에서 활동해오던 북한인권정보센터(NKDB·이사장 이재춘)의 업무와 중복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정 대변인은 “인권기록센터가 정부 직제하에 본격적으로 자리 잡고 민간에서의 경험·활동 노하우 등을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판식에는 홍용표 통일부장관과 유호열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창재 법무부 차관, 손광주 남북하나재단 이사장, 이정훈 북한인권 국제협력대사,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 시나 폴슨 UN인권서울사무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