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운동가 김영환 외 3人 곧 석방될 듯”

지난 12일 방한한 멍젠주(孟建柱) 중국 공안부장이 중국에 강제금돼 있는 김영환 씨 등 한국인 4명의 석방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 이들이 곧 석방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들은 이들의 석방은 멍 부장이 중국으로 출국하는 14일 직후에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멍 부장은 13일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만나 김 씨 등에 대해 “한중 관계 등을 감안해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이 “국민의 지대한 관심을 감안해 조속하게 해결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하자 멍 부장은 이같이 답했다.


석방대책위원회측과 정부는 김씨 일행 석방이 수일내 결정이 나고 이들이 추방되는 방식으로 곧 입국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석방위 관계자는 “다양한 루트를 통해 중국이 김씨 일행을 조기에 석방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정확한 시점을 모르나 이르면 주말에 입국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김 씨 등이 이번 주말에 석방되느냐’는 민주통합당 홍익표 의원의 질문에 “시기는 (정확히) 모르지만 석방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씨가 우리 정부와 관련된 일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중국이 김 씨를 석방하는 대신 주한 일본대사관에 화염병을 던져 수감 중인 중국인 류모 씨의 신병을 정부가 인도해 주는 방안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 류 씨는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데다 검찰 항소로 재판 절차가 진행중이기 때문이다. 멍 부장도 이날 김 장관에게 류 씨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번에 김씨 일행이 석방되면 강제 구금된지 110여일 만이다. 중국 국경지역 소식에 밝은 소식통들은 김 씨와 같은 경우로 체포되는 경우 보통 6개월에서 길게는 일년 가까이 구금되지만 3개월 만에 석방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는 남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과 국제사회에서의 석방 여론을 중국이 인식해 조기 석방했다는 지적이다. 정부 소식통은 “이번 중국의 결정은 향후 한중 관계를 감안한 판단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