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대회 반대 벨기에 원정시위

통일연대는 22~2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제3차 북한인권국제대회에 반대하기 위해 시위대 90여명을 파견한다고 15일 밝혔다.

‘한반도 평화원정대’라는 이름의 이번 원정 시위대는 브뤼셀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을 규탄하는 내용의 국제대회를 열고 평화행진과 문화제 등 다양한 행사를 벌일 예정이다.

김성란 통일연대 대외협력위원장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이 한반도 긴장을 높이고 평화체제 구축으로 가는 길을 막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이번행사를 계획했다”고 말했다.

통일연대 소속단체인 한총련도 홈페이지에 올린 ‘한총련 벨기에 투쟁계획’이라는 제목의 공지사항을 통해 “북한국제인권대회 저지 투쟁은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을 파탄시키는 것뿐 아니라 한반도의 운명을 지키고 자주통일을 실현하는 애국운동”이라며 대학생들의 시위대 동참을 호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