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대회에 해외 저명인사 총출동

다음달 8일부터 사흘간 서울에서 개최되는 북한인권국제대회에 해외 저명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북한인권국제대회 준비위원회는 28일 폴란드 민주화 혁명의 투사인 레흐 바웬사 전 대통령, 프라하의 봄과 벨벳혁명을 주도한 동유럽의 대표적 민주화 운동가인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에게 대회 참가 초청장을 공식 발송했다고 밝혔다.

두 전직 대통령의 참가 여부는 조만간 결정될 예정이다.

앨머 브락 유럽외교위원회 위원장, 피터 애커맨 미국 프리덤하우스 총재, 나탄 샤란스키 이스라엘 전 내각장관, 나데자 미하일로바 불가리아 국회의원 등은 이미 대회 참가의사를 밝혔다.

마틴 부토라 슬로바키아 대통령 후보(전 미국주재 대사)와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 부부도 참석을 결정했다.

특히 제이 레프코위츠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와 유엔총회의 대북인권 결의안 채택을 주도한 영국 국제기독연대의 엘리자베스 바사 변호사 등 북한인권과 관련한 미국과 유럽의 핵심인물도 참석한다.

또한 미국의 북한인권법안을 발의한 인물로 차기 대권주자로도 거론되고 있는 샘 브라운백(공화.캔자스) 상원의원을 비롯한 미 상원의원 3-4명에 대해서도 참가여부에 대한 교섭이 진행 중이다.

이밖에 헬싱키협회, 허드슨연구소, 국제난민협회, 휴먼라이트 워치, 한인교회 협의회, 종교자유위원회 등 북한인권에 관심을 보여온 미국내 여러 단체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일본에서도 데리야키 마스모토 일본 납북자 가족협의회 대표와 나까가와 마시하루 일본 민주당 중의원, 일본 북송자돕기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한편 국내에서는 대회 상임고문인 남덕우 전 총리,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 김재정 대한의사협회장, 유정주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 이석연 헌법포럼 대표, 이동복 북한민주화포럼 대표, 유석춘 뉴라이트전국연합 공동대표 등이 대회 고문 및 준비위원 등으로 참여한다.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에게는 공식 초청장을 보내지 않았으나 행사 참석이 결정되면 별도의 일정을 마련할 계획이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 피랍탈북인권연대, 납북자가족협의회 등 북한인권 관련 NGO 관계자 등도 대거 참가한다.

이와 함께 준비위원회측은 이번 행사를 좌와 우,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는 행사로 진행하기 위해 국내 진보 성향 시민단체 관계자들에게도 지속적으로 참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준비위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는 전세계 인권과 민주화의 상징적인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북한인권 개선을 촉구할 것”이라며 “해외 저명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것은 그만큼 북한인권문제 해결의 절박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