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단체 “허위사실 유포한 민병두, 공개 사과하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 등 3개 북한인권 단체들은 27일 민병두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이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북한인권 단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 의원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전략센터,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등이 대표적인 대북전단 살포단체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와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에 소속된 단체이자 지난 2년 동안 총리실에서 보조금을 받아 대북전단을 보냈다는 식의 허위 사실을 유포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의원이 위에서 언급한 단체들은 북민연이나 국민연합에 소속된 단체가 아닐 뿐더러 대북전단 사업을 진행한 바도 없다. 


단체들은 “민 의원이 언급한 단체들은 모두 북한인권 개선과 한반도 통일 그리고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정통성을 확립하기 위한 사업을 목적으로 행정기관의 공모를 통해 사업을 진행하였으며, 그 사업 목적에서 벗어난 활동을 진행한 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사실 확인은 약간의 노력으로도 충분히 알 수 있었지만, 민 의원은 이런 노력도 하지 않은 채 억측과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국감기간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는 국감기간을 이용해 자신의 인기를 높이고자 북한인권운동 단체들의 활동을 의도적으로 훼손하기 위한 얄팍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의 자유와 인권만을 생각하면서 묵묵히 한길을 걸어온 단체들의 활동에 지지는 못할망정 허위 사실을 유포해 단체들을 모략한 민 의원에게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북한인권단체들을 모략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 의원은 24일 국무조정실에서 제출받은 ‘민간경상보조사업 현환’ 자료를 근거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간 대북 전단 살포에 참여한 대한민국사랑회가 3천만 원,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현 남북동행)에 각각 4천만 원씩을 총리실로부터 총 2억원을 지원받았다”고 주장, 해당 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