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단체 “정부 COI 조사에 적극 협조하라”

이달 말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방한을 앞두고 국내 북한인권 단체들은 28일 성명을 내고 COI의 북한인권 실태 조사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를 비롯해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인권시민연합 등 총 28개의 단체들은 북한인권 실태 조사를 내실 있게 진행하기 위해선 한국 정부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이 같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10월 말부터 서울에서 시작할 (COI) 비공개 조사에서는, 1차 조사에서 충분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부분에 있어서 좀 더 세밀한 접근을 할 것이고, 북한당국 내 책임자에 대한 더 심도 있는 조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 시민사회단체들은 한국정부에 COI 활동에 적극 협조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성명은 “북한당국 내부의 인권유린 책임자 규명은 한국정부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할 것이며, 언론은 COI 활동과 북한인권 실상을 제대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국민에게 알려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 언론, 여론을 포함한 한국 사회 전체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문제의식을 가지고, 함께 분노하고 다 같이 걱정해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인권 개선을 희망하는 한국의 여론이 형성시키고 한국정부는 이들이(COI) 희망하는 조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