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단체 “정부 ‘북송 22인’ 생사확인 요구해야”

북한 주민 22명에 대한 북송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북한 인권단체들이 정부의 미심쩍은 대처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명확한 의혹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8일 북한 주민 22명은 서해 연평도 부근에서 표류해 남쪽으로 왔다가 국정원의 비밀스런 조사 끝에 14시간 만에 판문점을 통해 북송됐다. 이 같은 사실이 언론에 의해 공개되자 국정원은 16일 “귀순 의사가 없어 돌려보냈다”고 뒤늦게 해명했다.

이에 대해 북한민주화네트워크(북민넷)와 북한인권단체연합회(ANKHRO), 북한민주화위원회(북민위) 등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북송 22명’에 대한 모든 의혹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조사경위와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북민넷은 “제대로 조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한 것인지에 대해서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의혹이 더 커지기 전에 정부는 상세한 사건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북한에서 넘어온 사람들은 북한체제에 대한 공포감 때문에 분리 조사를 하지 않으면 절대 귀순 의사를 밝히지 못하는데 ‘분리 조사’가 이루어졌는지도 의문”이라며 “학생까지 포함된 가족이 함께 동행 한 점을 비롯해 여러 정황들이 탈북을 결행했을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북송된 22명에 대한 ‘처형설(說)’에 대해서도 북민넷은 “처형설이 사실이라면 이는 김정일 정권의 야만적인 행태를 다시 한 번 만천하에 드러내는 행위”라면서 “노무현 정부도 이들을 사지(死地)로 떠밀었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민넷은 “정부는 북한 당국에 송환된 22명의 생사 확인을 조속히 촉구해 명확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정부가 이번 사건에 막중한 책임이 있는바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ANKHRO도 보도자료를 통해 “친척 관계가 있는 6세대 13명과 이웃 9명으로 이루어진 22명으로 봐서 충분히 귀순의사가 있어 보인다”며 “북송사건을 은폐한 이유와 조사내용, 방식을 즉시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탈북자 연합단체인 북민위 역시 “김정일의 비위를 맞추며 전전긍긍하는 노무현 정권은 가급적 북한주민들을 돌려보내는 내부 규정을 세우고 그에 맞게 조사하고 처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수위와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지난 10년간 북한으로 돌아간 모든 북한주민들의 조사 기록과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고, ‘북송’ 관련자들을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며 진상 규명과 관계자 처벌을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