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단체 ‘올림픽 성화봉송’ 저지 촉구

기독교사회책임과 북한구원운동 등 60여개 북한인권관련 시민단체로 구성된 ‘북경올림픽성화봉송저지시민행동’은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림픽개최국인 중국은 티벳 무력진압에 대해 사과하고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올림픽 개최국은 평화를 사랑하고 인권을 존중해야 함에도 중국정부는 자치를 열망하는 티벳을 무력진압해 수백명을 살상하고 탈북자를 강제 북송시켜 죽음의 사지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27일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에서 대규모 시민대회를 열어 베이징올림픽 국내 성화봉송 저지에 나서고 26일에도 문화공연을 비롯한 전야제를 열어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할 계획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