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결의안 3년 연속 채택

북한 인권 결의안이 3년 연속 통과됐다.

제 61차 유엔인권위원회는 14일 오후 4시(현지시간) 유럽연합(EU)과 일본이 주도한 제3차 북한 인권 결의안을 53개국 위원들이 참여하는 표결에 부쳐 찬성 30표, 반대 9표, 기권 14표로 채택했다.

표결 결과는 지난해 보다 찬성이 1표, 반대가 1표씩 늘어난 대신 기권은 2표가 줄어든 것이 특징이다. 한국은 국가안전보장회의의 방침에 따라 예상대로 기권을 택하고 투표에 앞서 제네바 대표부 대사를 통해 입장을 설명했다.

발의국은 당초 EU와 일본, 미국, 캐나다를 포함해 모두 45개국이었으나 막판에 1개국이 늘어나 모두 46개국이 됐다. 이는 2003년 채택된 제 1차 결의안 때보다 8개국이 많은 것이다.

표결 절차는 마카림 위비소노 의장(인도네시아)의 의제 소개에 이어 룩셈부르크가 EU의장국의 자격으로 상정 취지를 설명했고 미국 대표가 이를 거드는 발언을 하고 공동발의국인 일본이 지지 입장을 밝혔다.

이어 중국이 북한이 입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를 구하는 발언을 했고 북한이 당사국으로서 강력히 이를 비난했다. 최혁 주제네바 대표부 대사가 행한 기권 설명에 이어 발언에 나선 쿠바 대표는 결의안에 반대한다며 표결에 부칠 것을 요구했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