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결의안 찬성가능성 배제안해”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 후보자는 16일 유엔의 대북인권결의안 표결에 참여할 지 여부와 관련, “보편적 가치에 따라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송 후보자는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열린우리당 정의용(鄭義溶) 의원의 대북인권결의안 표결 참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송 후보자는 특히 같은 당 최 성(崔 星) 의원이 “정부의 입장을 보면 표결 찬성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묻자 “가능성이 없다고 말하지 않겠다”고 말했고, 이어 “그럼 과거에는 왜 기권했느냐”는 질문엔 “상황이 변하고 있다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이 문제를 둘러싸고 여러 요인의 변화가 있다”면서 “북한 핵실험 같은 것도 그렇고 미사일 문제도 그렇고 여러 요소들이 (대북인권결의안 표결참여 여부를) 판단하는데 반영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금까지 견지해온 정부의 ‘기권입장’에 비해 진전된 발언으로, 표결에 참여해 찬성표를 던질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송 후보자는 “인권문제는 전세계 어느 나라에도 있는 일이고 보편적 기준에 의해 적용돼야 한다”며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특수상황이 아니라 보편적 가치에 따라 대처를 하겠다. 그런 방향으로 하고 앞으로도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대한 정부 입장을 계속 확립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 후보자는 6자회담 개최 전망과 관련, “12월 15일 이전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