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결의안 반대국 무상원조 `논란’

한국이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을 지원한 국가 가운데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진 국가가 포함돼 있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정문헌(鄭文憲.한나라당) 의원은 27일 외교통상부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은 결과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 반대한 22개국 중 18개국이 한국의 무상원조 대상국이었고, 지난해 기준으로 이들 국가에 제공된 무상원조액이 전체의 20% 수준인 373억원에 달하는 것을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특히 우리나라의 무상지원 상위 20개국 중 8개국이 북한 인권결의안에 반대했다”면서 “우리의 무상원조 상위국이 북한 입장을 지지한 것은 고려해 볼 점이 많은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관계자는 “무상원조와 표결 결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이라면서 “결의안에 반대한 국가들은 전통적으로 북한과의 관계가 좋았던 국가”라고 반박했다.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진 국가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국, 라오스,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이집트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