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공기 단 유조선, 폭격 경고에도 선적강행

북한 인공기를 달고 있는 한 유조선이 리비아 반군이 장악한 항구에서 현지 정부의 폭격 경고에도 석유 선적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8일(현지시간) 리비아 국영석유공사(NOC) 대변인 등을 인용, ‘모닝 글로리’라는 이름의 이 유조선이 이날 밤늦게 석유 선적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리비아 정부 당국자와 제헌 의회(GNC) 의원들로 구성된 ‘위기 위원회’는 이 유조선에 이날 오후 2시까지 리비아 영토에서 떠나지 않으면 공군과 해군이 폭격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유조선은 이날 새벽 4시 리비아 동부의 핵심 석유 수출항인 에스시데르항에 정박했다. 이곳을 장악한 반군 세력은 이번 선적이 자신들의 첫 석유 수출인 만큼 정부 경고에 응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오마르 샤막 리비아 석유장관대행은 “무장세력과 인공기를 단 유조선의 불법 원유 거래는 해적질”이라면서 “이는 국가 주권을 해치는 불법행위로, 유조선은 국방부가 처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AFP통신은 ‘모닝 글로리’호가 인공기를 달았지만 북한 선박으로 단정 지을 수 없다는 주장도 제기됐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북한 유조선이 지중해에서 활동하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기 때문에 이 유조선이 ‘편의상’ 인공기를 달고 다녔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고 AFP는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