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南경제 걱정?..”대북정책 탓”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은 30일 남한의 경제가 “파국” 상태라며 이는 남한 정부가 “반공화국 대결” 정책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극도로 악화시킨 데도 중요한 원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원은 `남조선의 비참한 경제실태는 반민족적, 반인민적 악정의 필연적 산물이다’라는 제목의 `백서’를 내고 “내외신과 남조선 전문가의 발표에 의하더라도 북남사이의 경제협력 사업 중단과 북남관계 악화, 정세긴장으로 인한 대외 신인도 하락, 군사비 증대 등으로 남조선 경제가 직.간접적으로 입은 피해는 수십억 달러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원의 이러한 주장은 남북관계가 나쁘면 남한 경제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북한의 지난해 4월 노동신문 `논평원의 글’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논평원의 글’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10년전 아시아를 휩쓴 금융위기로 국가파산 상태에 빠졌던 남조선이 살아날 수 있었던 것도 6.15시대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남조선이 없이도 얼마든지 살아갈 수 있지만 남조선이 우리와 등지고 대결하면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두고 볼 것”이라고 사실상 협박했었다.

노동신문은 그 다음달에도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거론하면서 “북남관계의 경색은 핵문제의 해결에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고 이 대통령이 주력하고 있는 “‘경제살리기’에도 이롭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