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란, 리비아 선례 안따를 듯”

미국은 북한과 이란이 리비아처럼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미국과 외교관계를 복원하는 길을 택하기를 원하고 있으나, 이 두 ‘악의 축’ 나라와는 “전혀 다른 전투”를 치르고 있다고 AF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AFP통신은 우선 리비아에 대한 경제제재 조치가 리비아식 핵프로그램 해법에선 효력을 발휘했지만 이란과 북한에게는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북한의 경우 미국과 서방국가들은 이미 몇 년째 경제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폐쇄적인 북한은 흔들리지 않고 있다는 것.

미국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끝내기 위해 6자회담을 추진했지만 북한은 미국의 금융제재에 직면하자 6자회담 참가를 거부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또 이란의 경우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해 산유국인 이란에 대한 제재를 추진하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지지를 얻는 데 실패했다.

특히 미국이 리비아의 대량살상무기 포기 반대급부로 외교관계를 전면 복원키로 결정한 배후에는 ‘석유’라는 요소가 있다고 AFP는 주장했다.

워싱턴 국제정책센터의 셀릭 해리슨 연구원은 “그들(미국)은 미 석유회사들이 리비아로 복귀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지난 19년간 리비아를 떠나 있었던 미국의 석유회사들은 지난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리비아에서 석유와 가스 생산을 재개토록 허용하는 협상내용에 합의했다고 AFP는 전했다.

이어 AFP는 북한·이란이 리비아 사례와 다른 점으로 리비아의 핵 프로그램이 북한이나 이란 만큼 핵개발에 근접해 있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