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나 南이나 核은 안돼…그래서 북핵 반대하는 것”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북핵 사태와 관련, “국제사회와 더불어 북핵을 북한이 스스로 포기할 수 있도록 다자간의 협력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15일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열린 인터넷신문협회 i-Club 창립기념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한국은 핵무기를 안 만드는 이유가 6·15정신을 존중하기 때문인데 북한은 국제사회와 한국 몰래 북핵과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한반도 남북 정세에 대해 “비핵화라는 가장 기본적인 전제가 무너진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핵이 없는 한반도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원내대표는 일각에서 거론되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항한 ‘핵 주권론’과 관련, “한반도에서 북한이든 남한이든 핵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북한도 핵을 포기하라고 하고 있고, 남한도 가질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일본 정도로 핵폐기물을 평화적으로 사용해도 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북핵의 위기감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가장 좋은 방법은 북한이 핵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이 자리에 참석한 한나라당 김성조 정책위의장은 “NPT 협약에도 각 나라의 평화적 핵사용은 규제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과도한 양보로 우리가 엄청난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여러 가지를 고려해 ‘평화적 핵 재처리’만은 당연한 권리로 인정받아야 한다고 해서 한나라당 정책위에서 문제를 삼았다”고 말해 이문제가 한나라당에서도 논의 중임을 시사했다.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유 모씨 사태와 관련해 안 원내대표는 “북한은 ‘잘 있다’고만 이야기 하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며 “유 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행방을 교섭하고 숨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한나라당은 개성공단 내의 모든 국민들의 신변안전 문제를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대화의 가능성에 대해 안 원내대표는 “직접대화를 하고 싶다”며 “대북특사도 파견해서 평화적인 이야기도 나누고 남북 상호 화해 협력 이루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이 너무 강경하기 때문에 (남북대화를) 할 엄두를 안 내고 있고, 지금 현재 정세를 볼 때 (여론도)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라며 ‘답보 상태’임을 강조했다.

이밖에 안상수 원내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독재자’ 발언과 관련,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인해 국민들의 마음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국민들에게 가만히 있는 것은 ‘악의 편’이라고 하는 것은, 합법적으로 국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얻고 정통성을 가진 이명박 정권을 무너뜨리려는 듯한 발언”이라며 반발했다.

그는 “이 정권이 성공할 수 있는 대통령으로 갈 수 있도록 하는 조언이라면 달게 받겠지만 1년 반도 안된 정권을 무너지게 하는 것은 국가 장래나 국민 통합을 위해서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