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의도 파악 후 남북관계 입장 밝히겠다”

정부는 27일 북한의 서해상 해안포 발사와 관련 북한의 의도와 대응 방향 등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8일 금강산.개성관광 실무협의 등 남북관계 일정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 1월 25일부터 3월 29일까지 서해상에서 항행 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북한군의 동향, 북한의 의도, 대응 방향 등을 면밀하게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해안포 발사가 다음달 1일과 8일 예정된 개성공단 실무회담과 금강산.개성관광 실무협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정부 입장이 정리되는데 따라서 현재 진행 중인 제반 남북관계 일정에 대해서도 입장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현재 청와대는 정정길 대통령실장 주재로 원세훈 국정원장, 김태영 국방장관, 현인택 통일장관이 참석하는 긴급 안보대책회의를 소집한 상황으로 이날 오후 중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의 26, 27일 금강산.개성관광 실무접촉 제의에 대해 2월 8일로 수정.제의한 것과 관련 “북측의 답신은 아직까지 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30분 남북 해상 당국간 통신은 평소와 다름없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은 오늘 오전에 있었던 해사 당국간 통신에서 북측 선박의 남측 해역 운항 계획을 통보해 오는 등 평소와 다름없이 관련 업무를 진행했다”면서 “상호 선박의 운항 계획 통보와 같은 통상적인 내용으로만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서해상에는 인천과 남포를 운항하는 정기선과 해주 등지에서 모래를 운반하는 모래 운반선등이 운항하고 있다”며 “이 시간 현재 북한 해역에는 우리 측 모래 선박 한 척이 운항 중”이라고 덧붙였다.  ☞동영상보기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