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은 ‘평화적 핵 프로그램’ 고집 말라”

북한과 이란이 자신들의 핵문제를 둘러싼 협상에서 ’평화적 핵 프로그램’을 고수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옳지 못한 처사이며 두 나라는 이같은 주장을 철회해 모처럼 찾아온 외교적 해결의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뉴욕 타임스가 강조했다.

타임스는 6일자 사설에서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 행정부가 북한ㆍ이란과 공정하고 현실적인 타협에 도달하기 위해 진지한 외교적 노력에 나선 것은 환영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사설은 이어 “이제는 북한과 이란 역시 어떤 합의도 단지 핵무기 제조뿐만 아니라 핵무기급 우라늄이나 플루토늄을 만드는 능력에까지 적용돼야 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임으로써 진지한 외교적 자세를 보여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북한과 이란이 ’평화적 핵 이용’을 위한 시설의 유지 의사를 밝히면서 이는 국제법상 보장된 권리임을 내세우고 있는 데 대해 “논점을 벗어난 주장”이라고 비판하고 “무기급 우라늄이나 플루토늄을 만들 수 있는 국가는 핵무기도 제조할 수 있으며 이번 협상의 요체는 이같은 위협을 제거하자는 것이지 영구화하자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사설은 특히 “북한의 경우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이 훨씬 앞서 나가 있고 핵무기 비확산조약(NPT)에서도 탈퇴한 상태이기 때문에 ’평화적 목적’의 핵마저도 포기해야 한다는 당위성은 이란에 비해 훨씬 강하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북한이 이와 같은 현실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한다면 이를 제외한 다른 모든 것을 포함하고 있는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의 제안을 뿌리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