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육해공군 ‘무력시위’‥김정일 참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인민군 육해공군 합동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훈련 참관은 지난 15일 국방위원회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남한의 급변사태 대비 계획을 비난하며 `보복 성전’을 거론한 후 첫 `무력시위’ 성격을 띤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 위원장이 1991년 12월 인민군 최고사령관, 1993년 4월 국방위원장에 잇따라 오르면서 군통수권을 장악한 이래 육해공군 합동훈련을 참관한 사실이 언론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구나 인민군의 대규모 합동훈련을 북한 언론이 소개한 것 자체가 전례가 없는 일이다.


훈련장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영접 보고를 받은 후 전망대에 올라 훈련 진행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훈련을 지켜봤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훈련)시작 구령이 내려지자 비행대와 함선, 각종 지상포들의 치밀한 협동으로 적 집단에 무자비한 불소나기가 들씌워졌으며(덮어씌워졌으며) 적진은 산산조각이 나고 불바다가 됐다”고 훈련 장면을 묘사했다.


방송은 이어 “훈련은 적들이 신성한 우리 조국의 한치의 땅이라도 감히 건드린다면 무적의 군력으로 침략자들을 단숨에 짓뭉개 버리고 조국을 사수할 멸적의 투지에 충만한 군인들의 단호한 결심과 무자비한 타격력을 잘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방송은 또 “쌓이고 쌓인 분노의 분출인 듯 천지를 진동하는 폭음과 포성 속에 순식간에 전투를 승리로 결속하는(마무리하는) 가슴후련한 훈련”이라고 표현했는데, ‘쌓이고 쌓인 분노’란 북한이 남한 등 외부에 던지는 우회적 불만의 메시지로 풀이된다.


방송은 김 위원장이 “어떤 불의의 침공도 제때 격파하고 사회주의 조국을 철벽으로 지킬 수 있게 준비된 것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며 훈련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번 참관에는 리용무.오극렬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정각 국방위 위원 겸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 리영호 국방위 위원 겸 군 총참모장, 최태복.김기남 노동당 비서 등 당중앙위 책임간부와 군부대 지휘관들, 국방공업 부문 일꾼과 노동자.기술자들, 사회 책일일꾼 등이 대거 동행했다.


훈련장에서 인민군 최고사령부 작전 지휘부 성원들과 육해공군 및 각 병종 사령관, 군 장성들이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그러나 방송은 정확한 훈련 장소와 일시는 언급하지 않았다.


우리 군 및 정보당국은 북한 군이 동계훈련 중이라며 아직 남측이 경계태세에 돌입할 만한 고수위의 훈련은 하지 않고 있다고 보면서도 후속 움직임에 주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