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차석 ‘안보리 대응시 강력 조치’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박덕훈 차석대사는 7일(현지시간) 로켓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응에 나설 경우 북한의 “필요하고 강력한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박 차석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에게 “안보리가 어떤 방식이든 조치를 취한다면 우리는 이를 주권에 대한 침해로 여길 것이고 다음 선택권은 우리에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것은 인공위성이라며 이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로켓 발사 이후 5일부터 대응책 논의를 위한 긴급회의에 들어간 가운데 박 차석대사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달 26일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되기만 해도 북핵 6자회담을 거부하고 그동안 진행해온 핵 불능화 조치를 원상복구하는 한편 “필요한 강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차석대사는 또 안보리에서 미국과 일본 등이 북한의 로켓 발사를 2006년 10월 북한 핵실험 이후 채택된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라며 제재를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다”며 인공위성 발사임을 수차례 강조하고 자신들만을 겨낭해 대응 논의를 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미사일이 아니라고 밝혔었다. 이것은 평화적 목적의 위성 발사이고 이를 우리는 발사전에 분명히 했다”며 모든 나라는 우주를 평화적 목적으로 이용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것은 불공평하다”며 서방 국가를 겨냥해 “그들은 위성을 백번 이상 쏘아 올리고도 우리에게는 이를 허용치 않는 것은 비민주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차석대사는 북한이 조지 부시 전 대통령 때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더 나아진 관계를 기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여전히 기다리면서 지켜봐야 한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