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사, 판문점 軍장성급회담 진행

북한과 유엔군사령부는 2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장성급회담을 개최하고 있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북한측이 지난달 28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회담을 제의해 왔고, 유엔사가 이를 수용해 성사됐다.

동·서해지구 남북관리구역 북측 군사 실무책임자는 28일에 남측에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미군의 도발과 위반행위가 더욱 심해지고 있다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보냈고, 이 통지문을 통해 북한은 장성급회담 제의를 포함했던 것이다.

이러한 북한의 제의에 대해 유엔사는 긍정적으로 평가, 이를 수락했다며 “장성급회담은 양측의 의도를 투명하게 보여줄 수 있을 뿐 아니라 서로의 오해를 불식하고 신뢰구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회담에는 유엔사 측에서 조니 와이더(공군소장) 유엔사 부참모장이 수석대표로 참가했고, 북측 수석대표의 이름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로써 북한과 유엔사의 회담은 2002년 9월 이후 6년 6개월여만에 성사됐다.

하지만, 이번 회담에서 북한은 자신들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선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