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위협 완화시키는데 김정일이 최선일 수도”

북한의 최고지도자 김정일은 이성과 논리가 통하지 않는 괴팍한 독재자로 인식돼 왔지만 이런 평가와 달리 북한체제 약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북핵문제 등을 풀기 위해 군사적 억지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진지하고 실질적인 대북포용정책이 필요하다고 미국의 안보전문가가 12일 주장했다.

마이클 마자르 미국전쟁대학 국가안보전략교수는 이날 워싱턴 소재 한국경제연구소(KEI)에서 발간한 `김정일의 전략과 심리학’이라는 제하의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자르 교수는 그동안 김정일에 대해선 일본인 납치를 시인한 것처럼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할 정도로 `자아도취적인 독재자’이거나 음모로 가득찬 궁정을 거니는 `신(新) 봉건적 유교주의자’ 등으로 규정해왔지만 어느 모델도 그의 성격을 정확하게 규정하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일이 측근들을 장악하는 방안으로 선물을 주거나 호탕하게 술을 마시는 것을 거론, 유교주의자 측면에서 측근들과 관계를 형성하는 독특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정일이 지난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미 국무장관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십여개 질문에 거침없이 밝힌 점을 언급, 김정일은 구체적인 통치행위에도 긴밀히 개입하고 있다고 마자르 교수는 밝혔다.

이어 김정일이 공공 행사에서 자신에게 환호하는 군중들에 대해 납북 영화감독인 신상옥씨에게 “나는 바보가 아니다. 이것은 거짓쇼”라고 말한 사실은 들어 마자르 교수는 김정일이 광적인 이념가가 아니라 고집센 생존자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일은 자기중심적이고, 비판을 싫어하고 자신의 권력을 확대하는 데 관심이 있고 잔인하지만 자신의 야망의 한계를 충분히 인식할 정도로 자성적이고 정보를 잘 갖추고 있다”면서 “그는 포용정책에 따른 실질적인 제안에 귀를 기울일 수있는 심리적 기반을 갖고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을 토대로 마자르 교수는 강력한 군사적 억제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매우 진지하고 실질적인 대북포용정책을 펼칠 것을 미국 정부에 제안했다.

특히 그는 역사적으로 볼 때 독재자 3세대 가운데 건전하고 온건한 정신을 가진 경우가 거의 없는 것처럼 북한 군부 소장파들이 강경노선을 견지할 수 있다면서 “믿기 어려울 지 모르지만 향후 몇년간 북한의 위협을 완화시켜 나가는데 김정일이 최선의 방안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