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원폭피해단체 “日정부에 피해자 382명 보상” 요구

22일 중국 신화통신은 북한이 ‘조선원자탄피해자협회’를 통해 북한에 생존해 있는 원폭피해자 382명에 대한 사과와 보상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조선원자탄피해자협회’ 계성훈 비서장은 평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1천911명 중 대부분 사망하고 생존자는 382명이다”며 “이들 원폭 피해자들은 고령으로 각종 후유증으로 고통을 받고 있고, 이들의 자손도 원자병 유전의 영향으로 사회생활에서 각종 곤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계 비서장은 “이 원폭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에 보상과 인도주의 지원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일본 정부는 마땅히 이들에게 사과와 보상을 하고 특히 고령자들에게는 의료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2004년부터 원폭 피해자에게 건강 수첩과 확인서를 제공했고, 외국인 원폭 피해자에 대해선 연간 1인당 13만엔을 지원해 왔지만, 북한 거주 원폭 피해자에 대해선 지금까지 아무런 보상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통신은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원폭 피해자 3명만이 나와 원폭 피해 당시의 상황과 그동안 후유증으로 겪은 각종 고통을 털어놨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2006년 5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 북한에 거주하고 있는 일본 원폭 피해자 실태를 전면적으로 조사하고 북일간의 쟁점으로 부각시켜 나갈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