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원정리 도로보수는 1994년 정상회담 ‘선물'”

북한의 원정리∼나진항 구간 도로보수가 1994년 당시 김영삼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이 만나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논의 과정에서 남측이 북측에 줄 `선물’로 고려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봉조 전 통일부 차관은 1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1994년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여러 형태의 접촉에서 원정리 도로를 직선화하고 확장·포장해달라는 북측의 요청이 파악됐고 북한에 그것이 시급한 일이라는 판단 하에 (수용) 결정이 됐다”고 말했다.


이 전 차관은 “김영삼 대통령이 (정상회담의) 흔적과 기록을 남기는 차원에서 준공이 되면 `평화대로’라는 휘호를 쓰려고 했다”며 “다른 `선물’은 없었고 우리가 장비와 자재를 제공하면 북한의 노동력으로 건설할 수 있어서 비용 측면에서 큰 (부담이 되는)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1994년에 우리가 할 수 있었던 것을 지금 중국이 하는 것”이라며 “우리 입장에서는 금강산과 개성공단을 먼저 추진하고 나선이나 신의주 지역은 다음과제로 남겨놓은 것인데 좀더 빠르게 진행이 됐더라면 (나선·신의주 지역에 대한) 우리의 영향력을 증대시킬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당시 남북정상회담은 김일성 주석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무산됐다.


북한과 중국은 8일과 9일 각각 황금평·위화도 지역과 나선 지역의 공동개발 착공식을 하고 본격적인 경제협력에 나섰으며, 원정리∼나진항 53㎞의 도로보수 공사도 지난달 말부터 시작됐다.


원정리는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중국 훈춘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다. 좁고 구불구불한 산악도로의 보수가 끝나면 나진항을 매개로 한 북중 경제협력이 한층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