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우라늄농축 선언..HEU와 UEP 차이는

북한이 2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반발하면서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 보유 문제가 다시 부각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 13일 외무성 성명에서 “우라늄 농축작업에 착수한다”며 “자체의 경수로 건설이 결정된 데 따라 핵연료 보장을 위한 우라늄 농축 기술개발이 성과적으로 진행돼 시험단계에 들어섰다”고 UEP 보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북한의 UEP 보유 의혹은 2002년 10월 평양을 방문한 제임스 켈리 미 특사일행과 북한의 강성주 외무성 제1부상간 대좌에서 고농축우라늄(HEU) 문제가 논란이 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2002년 당시 켈리 국무부 차관보는 방북일정을 마친 뒤 ‘북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고농축우라늄 프로그램의 존재를 시인했다’고 밝히고 북한이 이를 부인하면서 2차 북핵위기가 시작됐다.

켈리 차관보 일행이 당시 밝힌 것은 북한의 HEU 프로그램으로, 이는 UEP의 무기화를 염두에 둔 개념이다.

HEU는 말 그대로 핵무기를 제조하는 데 사용되는 ‘고농축우라늄’을 의미하지만 UEP는 핵무기 제조를 위한 ‘고농축우라늄’의 가능성과 연구용 ‘저농축우라늄’의 가능성을 모두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줄곧 북한이 HEU 프로그램을 시인했다고 북한측을 압박했지만 6자회담 진행과정에서 언제부터인가 우라늄 농축과 관련된 북한의 의혹을 나타내는 말로 HEU 대신 UEP라는 용어가 쓰이기 시작했다.

2005년 1월 조지프 디트라니 대북 담당 특사가 미 의회에서 ‘HEU 정보에 대한 신뢰도’를 설명하면서 ‘중간단계의 신뢰’라고 밝히고 그 이후 점차 HEU라는 말이 상대적으로 객관적인 UEP라는 용어로 바뀌어 불리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같은해 9월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 비핵화의 설계도로 평가받는 ‘9.19공동성명’을 채택할 수 있었는데 이는 이 같은 용어의 변화와도 무관하지 않은 결과라는 게 일부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즉, 2차 북핵위기 직후 미국의 강경파인 ‘네오콘’이 득세했던 시기에는 북한의 위협을 더 부각시키는 HEU가 사용되다가 북핵 6자회담이 진전되고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를 비롯한 ‘협상파’가 전면에 대두하면서 UEP가 사용된 셈이라는 것.

북한은 이번에 지금까지 그 존재를 스스로 부인했던 UEP 보유 사실을 인정했지만 핵무기용 HEU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앞으로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UEP라는 용어가 어느 시점에 어떤 계기로 HEU라는 용어로 바뀌어 사용될지 주목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