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BDA해제 확인하고 행동할 것”

북한 외무성은 미국의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를 푸는 최종해법에 대해 제재의 해제여부를 확인하고 행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3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의 해당 금융기관이 이번 (미국 재무부) 발표의 실효성 여부에 대해 곧 확인해보게 될 것”이라며 “2.13합의를 이행하려는 우리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고 제재 해제가 현실로 증명되었을 때 우리도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조만간 BDA에 동결된 계좌의 입.출금 여부를 확인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수용 등 초기이행조치를 이행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한이 금명간 동결계좌의 해제 여부를 확인하고 이번 주말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베이징으로 급파해 13일 오후 서울에서 중국으로 출국하는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와 만나도록 할 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변인은 “우리는 지난 10일 미 재무부과 마카오 행정당국이 마카오 아시아델타은행에 예금되어 있는 우리 자금에 대한 동결을 해제한다는 것을 발표한데 대하여 유의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북한측에 제시한 최종해법은 BDA에 묶인 자금을 불법.합법 계좌를 가리지 않고 전액 자유롭게 찾을 수 있게 함으로써 사실상 ‘용처 제한’을 해제하는 대신 북한측이 막판에 요구해온 계좌이체문제는 북측이 ‘알아서 해야 한다’는 것이 요지다.

미 재무부의 몰리 밀러와이즈 대변인은 10일 성명을 통해 “미국은 마카오 당국이 BDA에 현재 동결돼 있는 모든 북한 관련 계좌의 동결을 풀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 마카오 및 북한 관리들과 이뤄진 이전의 논리 및 이들 자금의 용도에 관해 북한과 함께 도달한 양해에 기초해 미국은 문제의 계좌들을 푼다는 마카오 당국의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