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6자 회담서 日과 상종도 않겠다”

북한 외무성은 6일 일본이 10.3합의에 따른 비핵화 2단계의 경제적 보상의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며 8일부터 열리는 6자 수석대표 회담에서 “일본과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일본이 “10.3합의 이행이 마감단계에 이르도록 자기의 의무이행을 거부”하면서도 “회담에는 계속 주제넘게 참가하겠다고 설치”고 있다며 “설사 일본이 수치도 느끼지 못하고 염치없이 회담장에 찾아온다 해도 우리는 일본을 참가국으로 치부하지 않으며 상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6자회담 참가국 중 유독 일본만은 자기의 의무이행을 전혀 해오지 않았으며 지금도 거부하고 있다”면서 “더욱이 6자회담 밖의 다른 나라들이 일본 대신 경제보상에 참가할 의향을 표명하고 있는 조건에서 일본이 없이도 10.3합의는 이행될 수 있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납치문제 해결에서 진전이 없이는 경제적 보상의무를 이행하지 못하겠다는 일본의 속셈은 “조선반도 비핵화가 실현되지 못하도록 빗장을 지르고 핵문제를 구실로 저들의 군사대국화 실현에 박차를 가하자는데 있다”면서 “이런 나라는 6자회담에 참가할 하등의 명분도, 자격도 없으며 오히려 공동의 목표실현에 저해만 줄 뿐”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그러나 이 회담의 최대 현안인 ‘시료채취 명문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이번 회담의 기본과제는 “우리(북한)의 무력화(불능화) 속도에 비해 뒤떨어진 5자의 경제보상 속도를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맞게 따라세우며 검증문제에 대한 공동인식을 이룩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