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한.미 도발에 강경대처”

북한의 외무성은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이 시작된 것과 관련,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할 것이며 그 어떤 도발에도 강경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는 형태로 이같이 말하고 “사태는 우리가 자위적 억제력을 강화하는 조치들을 계속 취하기로 결심한 것이 천만번 정당한 선택이였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