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폐연료봉 재처리 시작”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5일 영변 핵시설에서 폐연료봉 재처리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2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4월14일부터 외무성 성명으로 선언한 데 따라 우리 시험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온 폐연료봉들을 재처리하는 작업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4일 발표한 외무성 성명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채택으로 6자회담 합의가 무력화됐다면서 “핵시설들을 원상복구해 정상가동하는 조치가 취해질 것이고 그 일환으로 시험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온 폐연료봉들이 깨끗이 재처리될 것”이라고 밝혔었다.

영변 핵시설은 불능화 작업으로 재가동에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북한은 우선 그동안 보관해온 폐연료봉을 재처리함으로써 플루토늄을 추출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외무성 대변인은 “폐연료봉 재처리는 적대세력들의 가증된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여 자위적 핵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가는데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재처리를 통해 확보되는 플루토늄을 핵무기 제조에 사용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북한은 지난 23일 방북한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회담에서 6자회담 불참을 재확인한데 이어 폐연료봉 재처리에 본격 착수함으로써 당분간 한반도에서 위기를 고조시키는 행위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대외적으로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4일 기사에서 2006년 7월 북한이 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후 유엔 안보리가 대북 결의안을 채택하자 3개월만인 그해 10월 지하 핵시험을 실시한 사실을 거듭 상기시키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압박하면 할수록 조선은 핵보유국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더 확고한 것으로 다져 나갈 것”이라고 제2차 핵시험 가능성을 시사했다.

따라서 북한이 폐연료봉 재처리를 시작으로 영변 핵시설 재가동, 제2차 핵시험 등 핵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행보를 걸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3일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재처리에 들어가면 이는 지금까지 북한이 얘기한 비핵화에 대한 공약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를 더욱 엄격히 집행해야 할 필요성이 생긴다”고 밝혀 북한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